error: Content is protected !!

A traditional stone wall house repurposed for a modern lifestyle

포머티브건축사사무소 | Formative Architects

 

 

농어촌의 전통가옥이 변하고 있다. 삶의 질을 중시하는 라이프스타일이 트랜드로 떠오름에 따라, 농어촌 가옥들도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공간으로, 혹은 새로운 용도의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추세다. 그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면 버려지고 남겨지고 결국에는 사라지기 마련이다. 월정담은 낡은 채로 방치돼있던 제주도의 전통 가옥인 돌집을 게스트하우스로 되살린 작업이다.

Traditional houses in farming and fishing villages are changing. As lifestyles that focus on the quality of life have emerged as trends, farming and fishing villages are also turning into places centered around user convenience or as sites for new spaces. Houses that don’t adapt to change are abandoned, left behind, and eventually disappear. Woljeongdam is a guesthouse that was revived from such a traditional stone house in Jeju Island that had been left unattended.

 

 

제주 돌집은 육지의 한옥과는 다른 특징들을 갖고 있다. 안채와 바깥채, 창고 등 여러 개의 독립된 건물은 마당을 둘러싸는 형태로 배치되고, 이 모든 요소는 돌담으로 인해 하나의 영역으로 통합된다. 바람이 강한 기후를 고려해 두껍고 무거운 목재로 건물의 뼈대를 세우며, 과 진흙, 볏짚 등 섬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들로 외벽을 만든다는 점도 제주 돌집만의 특색이다.
월정담도 본래는 두 채의 건물로 이뤄진 전형적인 제주 돌집이었다. 그러나 거주에서 게스트하우스로 공간의 성격이 바뀌었다는 것을 고려해, 대지에 흩어져 있는 건물 간의 관계성을 탐구함으로써 새로운 유형의 돌집으로 거듭나게 된다.

 

 

A Jeju stone house has different characteristics from a Hanok on land. The main building, annex buildings, and warehouses are arranged around a courtyard, and all of them are integrated into one property by stone walls. The unique feature of Jeju stone houses is that the building is made of thick and heavy timbers, to counter strong winds, and the outer walls are made of materials that are easily available on the island such as stones, mud and rice straw.

Woljeongdam was originally a typical Jeju stone house consisting of two buildings. However, considering its change from private residence to guest accommodation, the architect transformed the old home into a new type of house by exploring the relationships between the buildings scattered across the site.

 

 

The key was to redefine the area by new standards while maintaining the physical structure of the existing house. The two buildings, initially one for the parents’ home and the other for children’s home, has been divided by the nature of the space into public and private. According to the concept of the existing house, one building has a common space such as a living room and a kitchen, and the other building has a private space such as a bedroom and a spa. Internally, only the wooden structure was left, and all the walls were demolished, transforming the blocked-off and segmented house into an open and expanded space, suitable for the new accommodation.

The stone wall becomes even more important in the new house. Paying attention to its role as something which unites the house with the grounds, the architect brought a stone wall into the house itself, creating a flow that encompasses both inside and outside. The stone wall, starting with a fence that sets up the whole area of the house, can be the exterior wall of the building or part of the garden. Then, when entering the house, it becomes an inner wall that divides the space, even becoming part of the furniture, reinventing Woljeongdam as a ‘special house to get away from everyday life’.

 

 

핵심은 기존 집의 물리적인 구조는 유지한 채, 새로운 기준에 의해 영역을 재정의하는 것이다. 각각 부모의 집과 자식의 집으로, 즉 이용자에 의해 구분됐던 두 채의 건물은 공용과 개인이라는 공간의 성격에 의해 나뉘게 된다. 이 개념에 따라 한 동에는 거실과 주방 등의 공용공간이, 다른 한 동에는 침실과 욕실, 스파 등의 개인공간이 배치된다. 이때 내부적으로는 건물의 뼈대인 목구조체만 남기고 벽체는 모두 털어내어, 막히고 분절된 집을 게스트하우스에 적합한 열리고 확장된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돌담은 새집에서 한층 더 중요해진다. 대지와 집을 하나로 묶어주는 역할에 주목해, 돌담을 집 안으로 끌어들여 내외부를 아우르는 흐름을 만들어낸 것이다. 돌담은 집 전체 영역을 설정하는 담장에서 시작해, 건물의 외벽이 되기도 하고, 정원의 일부가 되기도 한다. 그러다 집 안으로 들어가면 공간을 구획하는 내벽이 되고 심지어는 가구가 되면서, 월정담을 ‘일상의 배경으로서의 집’이 아닌 ‘일상을 벗어나게 해 줄 특별한 집’으로 재탄생시킨다.

대문과 건물은 본래의 위치에 그대로 두었지만, 외부 공간은 새로운 쓰임새에 맞게 변화된다. 대문 쪽은 예전보다 더 많은 부분을 개방하여, 대지 안쪽까지 연속적으로 뻗어있는 돌담을 볼 수 있게 했다. 또한, 처마는 바깥쪽으로 더 빼내어서 높아진 벽과 적절한 비례감을 형성케 했으며, 지붕은 한결 정갈한 패턴을 입혀, 거친 돌담과의 대비 속에서 돌집 특유의 촉각적 감성을 더욱 극적으로 드러낸다.

 

 

The gates and buildings are left in their original positions, but the exterior spaces are adapted to the new use. The space around the entrance opens up more than before, allowing visitors to see the stone walls extending continuously to the inside of the site. In addition, the eaves have been further pulled outward to form a better proportionality with the increased height of the walls, and the roof has a neat pattern that reveals the unique tactile sensibility of the stone house in contrast with the ragged stone wall.

 

작품명: 월정담 / 위치: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620번지 / 설계: 포머티브건축사사무소 (고영성, 이성범, 한수정) / 시공: 정윤기 / 대지면적: A동 면적75.08m² (22.71평); B동 면적 62.39m² (18.87평) / 건물 규모: 지상1층 + 다락층 / 건축 면적: 125.87m² / 연면적: 137.47m² / 최고 높이: 4.424m / 공법: 중목구조 + 제주돌담 / 사진: 포머티브건축사사무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