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서울 호수공원
A rejuvenated water-treatment plant offers a new ecological and cultural area for the residents of downtown Seoul

씨토포스 디자인 | CTOPOS

 

 

1959년 김포정수장으로 문을 연 이래 2003년 가동을 멈출 때까지 강서지역의 물 공급을 담당해 온 신월정수장.
오랜 시간 민간인 출입이 금지됐던 정수장 부지가 2009년 10월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노후한 산업시설에서 서울 서남권의 녹색 허브로 거듭난 ‘서서울 호수공원’이다.

The Sinwol water treatment plant, founded in 1959, has been transformed into the West Seoul Lake Park, between the cities of Seoul and Bucheon. From 1979 to 2003, the plant provided 120,000 tons of tap water daily to Gangseo district; it has been reclaimed as a public recreation zone and park.
The un-environmentally friendly industrial facilities of the area were converted into an eco-friendly park to revitalize and raise the living standards of neighboring areas. 

 

 

 

 

 

작품명: 서서울 호수공원 / 위치: 서울시 양천구 / 조경사무소: 씨토포스 디자인 / 대표 디자이너: 최신현 / 프로젝트 디자이너: 김윤제, 이대영 / 프로젝트 팀: 배준석, 이창원, 김성기, 고태영, 이상국, 김동원, 김수현, 최정은, 윤상훈, 홍광호, 이현정, 손명보, 박희진, 김지환, 오세민, 김은지, 이윤영, 장윤, 장원기 / 건축설계: 박세희(지안건축사사무소), 프로젝트 팀: 김치훈, 조혜진, 정영선, 황새영, 류미란 / 조경설계: 유병림 (서울대학교) / 미디어아트: 유재하 / 조명설계: 고기영(비츠로앤파트너스) / 발주처: 서울시 / 완공: 2009 / 사진: 김종오
Project: West Seoul Lake Park / Location: Seoul, Korea / Landscape architect: Ctopos Design / Principal-in-charge: Shin Hyun Choi / Lead project designers: Yunche Kim, Daeyoung Yi / Project team: Junsuk Bae, Changwon Lee, Seong ki Kim, Taeyoung Ko, Sangkook Lee, Dongwon Kim, Suhyun Kim, Jungun Choi, Sanghun Yoon, Kwangho Hong, Hyunjung Lee, Myungbo Son, Heejin Park, Jihwan Kim, Semin Oh, Eunji Kim, Yoonyoung Lee, Yoon Jang, Wonki Jang / Architect: Jian Architects / Lead designer: Sehee Park / Project team: Chihun Kim, Hyejin Cho, Youngsun Jung, Saeyoung Whang, Miran Lyu / Landscape design: Prof. Byunglim Lyu (Seoul National University) / Media art: Prof. Jaeha Lyu / Lighting design: Bitzro – Kiyoung Ko / Structural engineering: Jeil – Chulwoo Yang /Planting consulting: Junkyu Bae / Water feature engineering: Plus Fountain – Woojin Kim, Sanghoon Han / Environmental engineering / Landscape construction management: Ctopos Design / General contractor: Taesang / Client: Seoul Metropolitan City / Completion: 2009 / Photograph: ©JongOh Kim

 

유휴시설의 활성화를 목표로 한 프로젝트답게 핵심 키워드는 ‘재생’이다. 진정한 재생이란 단순히 새로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본질을 바탕으로 변화되는 것으로 정의하고 이러한 의미를 ‘문화·생태·소통·생성’의 소주제로 확장시켰다.
대상지의 맥락과 기존 정수장의 흔적은 ‘도시 생태공원’이라는 서서울 호수공원만의 특별한 정체성을 형성한다. 또한 그 안에 담긴 ‘문화 콘텐츠’는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을 불러 모으며, 이렇게 모인 이들은 자유로운 ‘소통과 교류’를 통해 자생적인 문화적 환경을 형성해 간다. 그야말로 ‘열린 문화예술공원’이다.

 

 

 

 

 

 

The ultimate goals of the project were to facilitate access and connectivity with local residents.
First, the park was created as an “open cultural art space,” embodying various identities and urban cultures, establishing a cultural zone where unplanned performances can be staged.
Secondly, the park preserves the existing natural topography to support “urban ecology”, integrating nature, culture, and urbanity. Environmental elements are engaged to pave way for a cultural space promoting homegrown events – a scene open to all.
Third, it was created as a “people’s park”. The school of ecology teaches about the importance of water and forestry, about conservation and the study of nature. The program and context encourage different social groups to communicate.
Finally, materials from the old plant were reused, transforming the site into a new eco-functional space in surprising and inventive ways.

 

 

 

 

 

서서울 호수공원 디자인은 기존의 정수장 시설인 원형 수도관과 콘크리트에서부터 시작된다. 옛 시설물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과거의 흔적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며, 이와 조화를 이루는 재료를 추가로 활용함으로써 미래에 대한 소망을 표현한 것이다. 기존 구조물에는 주조색인 회색과 진갈색을, 새롭게 조성되는 시설에는 빨간색과 흰색을 포인트로 사용하여 공간의 인지성을 극대화하였다.
진입부에는 서서울 호수공원이라는 이름이 새겨진 열주와 표지판, 벤치, 자전거 보관대 등이 배치되어 있다. 모든 시설물은 녹슨 철로 만들어졌는데 그 정체는 수도관이다. 정수장이 남긴 부산물은 상징적 조형물로 탈바꿈되어, 방문객들에게 이 장소가 지나온 과거와 친환경적으로 거듭난 현재를 강하게 인식시킨다.

 

 

 

 

The basis of these four concepts is the idea of “rebirth”, reusing the old water treatment facility in a 21st century cultural context. Water treatment facilities typically include water pipes, reinforced steel concrete, cisterns, pumping equipment, filtering systems, a reservoir, and a lake.
The materials for the new park were recycled from the plant facility with new materials added to harmonize with the old.

 

 

 

 

 

공원 중심부에는 18,000m2 규모의 인공호수가 자리한다. 작은 생물들의 서식처를 마련하기 위해 호숫가에는 수생식물을 심었고 이를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게끔 호수 둘레에는 데크도 설치했다. 또한, 데크 일부는 광장의 규모로 확장함으로써 호수의 풍경과 이곳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이벤트를 즐길 수변 문화활동 공간을 마련할 수 있었다.

호수를 더욱 매력적으로 만드는 것은 중앙에 설치된 ‘소음 분수’다. 김포공항 인근이라는 입지적 특성을 반영한 장치인데, 80db 이상의 소리가 감지되면 호수 중앙에 일직선으로 놓인 41개의 부유식 분수가 비행기의 항로와 동일한 축선에서 15m 이상 높이로 솟아오르며 물줄기를 뿜어낸다.

 

 

 

 

 

 

Design Program and intent
Entering the park, one encounters the dark brown industrial objects dotting the scene, from the entryway, colonnade, benches and bicycle racks.
At the center lies an artificial lake of 18,000m2, unusually large for downtown Seoul. The lake is bordered with plants and inhabited by various life forms. ‘Sound’ fountains are installed in the lake ­– the “rebirth” of the overhead aircraft noises, which, at over 81 dB, send 15m-high jets of water from 41 vertical fountains moving in unison with the plane’s course overhead.

 

 

 

 

 

 

 

몬드리안 정원은 소리 분수와 더불어 서서울 호수공원을 대표하는 공간이다. 콘크리트로 된 정수장 침전조 구조물을 일부는 허물고 일부는 흔적을 남겨 만든 정원으로, 몬드리안 회화의 구성 기법을 도입하여 정방형 공간에 수평선과 수직선이 다양한 스케일로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때 정원의북측은 사적 영역으로 남측은 공공 영역으로 구분하고, 동선의 폭과 공간의 면적도 이러한 특성에 맞춰 디자인했다.

몬드리안 정원의 클라이맥스는 기존의 벽체를 활용한 높이 3m, 폭 40m의 미디어 벽천이다. LED를 활용해 다양한 영상을 선보이는데 벽천에서 떨어지는 물소리와 함께 바뀌는 영상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게 한다.
마지막으로 구조물 상부 레벨에는 세 갈래의 관찰 데크 길을 만들어 다양한 시퀀스의 경관을 제공하며, 정원은 물론 호수까지도 조망할 수 있도록 했다.

 

 

 

 

 

 

Another featured space is the Mondrian Plaza. Residual old reinforced steel concrete settling tanks from the water treatment plant give way to a square garden introducing Mondrian-style structures in a variety of scales, with characteristic horizontal and vertical lines. Long corten steel walls meet concrete structures in the creation of a private garden to the north and a public garden to the south. The old concrete structures blend well with new corten steel walls, forming an array of square gardens and courtyards of varying sizes that intrigue visitors at every turn. The attraction lies within the walls surrounding the “Media Art Fountain”, spanning 3m height and 40m in width. LED technology and the sounds of water, are accompanied by image displays and music.

The West Seoul Lake Park revives urban infrastructure to create a unique space and scenic experience. It is significant contribution to the environment, in which the urban landscape embraces culture, ecology, and human behavior.

 

본 기사는 C3에서 발행한 랜드스케이프 시리즈 들내(Dlle) 3호에 실렸습니다. ⇒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