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 멤브레인
Urban Membrane – perforated concrete creates an architectural urban lantern

홍만식 | Masnsik-Hong

.

.
이면도로에 면한 작은 땅에 들어서는 건축물은 어떻게 지어지는가? ‘어반 멤브레인’은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프로젝트다.

The architects faced a challenge: what shape could the building take on such a small site on a side-street? The Urban Membrane project finds a solution to this problem.
.

.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크기 165m2, 정사각형 모양의 대상지는 3면이 도로와 접해있다. 필지 모양에 맞춰 최대 용적의 매스를 구성하고, 일조 제한선에 따라 매스 북쪽을 잘라낸다. 필지에서 비롯된 기하학과 법적 규제, 두 가지 규율로 새로운 조형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이때 모든 외피에는 동일한 물성의 재료를 사용하여 하나의 조형물 같은 모습을 강조한다.

상업과 주거가 뒤섞인 주변 환경과 건물이 유연한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그 경계를 특별하게 풀어낸다.
구멍 뚫린 시멘트 블록으로 만든 외벽은 주변 환경이 건물 안으로 스며 들어가는 얇은 막이다. 건물은 그 자체로 필터가 되어 빛과 사람, 안과 밖의 시각적인 소통을 이끌어 낸다.
이러한 벽은 낮에는 직사광선을 차단하는 동시에 빛의 양을 조절함으로써 공간의 긴장감을 조율한다. 반면, 밤에는 블럭의 구멍을 통해 새어나온 빛이 부드럽게 주변을 밝힌다. 건물은 그 자체가 조형적이면서도 건축적인 램프이다.

상업과 주거, 서로 다른 두 가지 프로그램이 하나의 외피 안에 감추어져 있다. 전면 도로에서 2층으로 바로 연결되는 계단실, 각 층의 테라스, 구멍 뚫린 시멘트 블럭, 기하학적인 유리벽 등이 수직, 수평적으로 다양한 공간의 깊이감을 만들어 낸다. 다양한 깊이감을 지닌 구성적 입면은 사용자와 도로 사이의 소통을 유도하며, 긍정적인 가로 풍경을 만드는데 일조할 것이다.
.

.

.
The 165m2 square-shaped site in Seongsan-dong, Mapo-gu, faces a road on three of its sides.
The architects designed a mass which takes up the maximum volume for the size of the site, cutting the north of the mass according to the solar limit line.

Geometry and legal regulations, as well as the constraints of the site, coalesced to create a new form. All of the outer shells are made of the same material and emphasize the shape of the building as a single sculptural mass.
The boundaries are uniquely resolved so that the building and its surroundings, a mix of commercial and residential buildings, can have a flexible relationship with one another.
.

.
The outer wall made of perforated cement block is a thin film, allowing the surrounding environment to seep into the building. The building is filtered to create a visual communication between light and between people, from the inside and the outside.
These walls block direct sunlight during the day, adjusting the tension of the space by controlling the amount of light. On the other hand, at night, light emanates through the holes in the block, softly illuminating the surroundings. The building itself is formed as an architectural lamp.
Commercial and residential facilities – two different programs – are hidden in a single enclosure. Only the architectural elements are visible in the facade. The staircase, which is directly connected to the second floor from the front road, the terrace of each floor, the perforated cement block, and the geometric glass wall, all create a sense of depth in various vertical and horizontal spaces. Constructive elevations of different depths help to create a communication between the user and the road, resulting in a positive landscape.
.

.
작품명: 어반 멤브레인 / 위치: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동 253-12 (성미산로 1길 31) / 건축가: 홍만식 / 용도: 근린생활시설,단독주택 / 대지 면적: 178.20m2 / 건축 면적: 81.73m2 / 연면적: 413.06m2 / 층수: 지상 4층 / 건폐율: 49.33% / 용적율: 249.33% / 설계기간: 2016.8~2017.2 / 완공: 2018.5.10 / 설계팀: 김우나 / 구조: 광림구조엔지니어링 / 기계, 전기: 코담엔지니어링 / 시공: 수목 PM / 건축주: 정용주 / 사진: 김재윤, 김용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