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성수연방
The memory of old Seongsu factory quarter

푸하하하프렌즈 | FHHH Friends



우리는 불확실성의 세계에 살고 있다. 그러나 매번 새로운 프로젝트를 접할 때마다 우린 건물에 대한 매우 구체적인 형상을 그리며, 영원히 그것이 변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성수연방’을 시작하면서 비슷한 임대형 상업시설의 사례들을 지켜보니, 애초의 계획이 끝까지 지속되는 경우는 많지 않았다.
성수연방의 미래를 그려보자. 사람들이 입주해 각자의 손길을 더해가면서 조금씩 그 모습은 변해갈 것이다. 벽에 간판을 걸거나 조명을 달고, 칸막이를 세울 수도, 벽의 색깔을 바꿀 수도 있다. 어쩌면 건물의 이전 모습은 알아볼 수 없게 될지도 모른다. 그래서 우리는 10년이 지나도 쉽사리 변치 않는 요소들에 집중하기로 했다.

We live in a world of coincidence. And we all know that we’re living in an era of uncertainty. But, as architects, each time we face a new project, we imagine every shape, visualizing it with such precision, as if we expect each detail to remain unchanged forever. Such was the case with the Seongsu-Yeonbang, a commercial building for lease. The architects realized that the building’s finished appearance would not be maintained for long. Once construction was completed, tenants’ imaginations would take over, bringing new and unexpected additions to the original design: signage would be posted up, and walls would be painted different colors. Future users could even make such severe customizations that the original features would no longer be recognizable.


우선, 두 건물 사이의 외부 공간에 집중했다. 건물의 모든 입구를 마주하고 있는 마당같은 공간이다. 발코니를 연장하고 두 건물을 연결하여 건물 외부공간에 힘이 집중되기를 의도했다. 다음으로는 건물의 구조에 집중했다. 건물의 뼈대가 조형적 역할을 하는 경우, 건물의 분위기가 간판 등의 시각적 요소들에 의해 크게 좌우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기존 건물에 덧붙여지는 새로운 구조물은 건물이 처음 지어진 1960년대에서 80년대 무렵의 조형원리를 차용해 만들었다. 적정한 비례의 광장과 오래된 디자인의 습식 기둥을 재현했다. 이는 대지에 건물을 뿌리박는 작업일 것이다. 바로, 앞으로 다가올 상업의 시대에도 굳건히 버틸 수 있는 건축을 심어 놓는 것이었다.



The architects were extremely conscious that all manner of adaptations could potentially take place to their newly designed building. As a result, they chose to concentrate only on the elements that could not easily be changed. They opted to focus on the outdoor space between two buildings rather than the interior spaces. They expanded balconies toward this intermediate space and connected the buildings via two bridges. The intention was for people to flow between the two buildings without barriers.




The architects also devoted effort to the form of new structure. The original factory building was erected between 1960-1980, a formative time for architecture and building in Seoul. The architects drew on the language of this architecture when making their renovations, looking at structures of this old school design. The aim was to root the buildings into this tradition, embedding certain elements which could withstand the strong tide of changes that the forthcoming commercial era of the building would bring.


작품명: SEONGSU-YEONBANG / 위치: 서울시 성수동 / 건축회사: FHHH FRIENDS / 대표 건축가: Han Seungjae, Han Yangkyu, Yoon Hanjin, Jang Seokyung, On Dinsung / 완공: 2019 / 연면적: 1,994m2 / 사진: 석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