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농업기술센터 농기구보관창고
Recycled PVC pipes make for an agricultural storehouse

아뜰리에 마루 건축사사무소 | Atelier Maroo Architects 



충청남도 아산시, 농업기술센터가 관리하는 농기계보관창고는 농업용 기계와 차량을 보관했다가 농민들에게 대여해주는 용도로 사용된다. 기존 창고는 보관할 농기계의 수가 점차 늘면서 공간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시동이라도 걸면 엄청난 배기가스와 분진이 발생하는데 환기와 통풍이 잘 이뤄지지 않은 문제까지 있어, 이를 해결하고자 새 창고를 짓기로 했다.
새로 지은 창고는 주변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폐 PVC 파이프를 건축 재료로 활용하여, 투명함과 자연채광, 그리고 자연통풍의 효율을 높였다. 폐 PVC 파이프는 디자인 요소로서의 가능성도 보여줬다. PVC 파이프로 만든 외관 디자인을 통해 주어진 대지의 상황과, 사용자를 고려한 기능과 형태를 조화롭게 만들었다.

The farming machinery storehouse in Asan City, managed by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is used for storing farming machinery and vehicles for rental to farmers. As the number of farming machines increased, the clients identified a need for a new storehouse to meet the lack of space.
There was however only one ventilator responsible for ventilation throughout the building. When farming machinery is in use, even when simply started up, it emits exhaust fumes, gas and dust. Inevitably ventilation was inadequate with only one ventilator.


농기계보관창고에서 디자인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기능’와 ‘환경’이다. 농기계를 보관하는 창고이므로 냉난방설비는 필요 없지만, 기계를 운반하면서 나오는 매연과 먼지를 원활하게 내보내고, 창고 시설에 대한 편견을 깨는 아이디어가 무엇보다 중요했다.
일반적인 창고는 철골구조에 샌드위치 패널로 외관을 덮는 경우가 많다. 새 창고는 외벽에 철골 프레임을 세우고 그 안에 약 30cm의 길이의 PVC 파이프를 엇갈려 쌓는 방식으로 색다른 외관을 구현했다. 파이프를 사용한 결과, 매연은 환풍기를 돌리지 않아도 건물 밖으로 자연스레 빠져나가고, 통풍이 잘되니 습기도 빠르게 제거됐다. 완전히 뚫린 파이프 구멍 너머로 바깥 풍경과 내부 모습을 볼 수 있다. 구멍이 열려있다 해도 충분한 길이 덕분에 내부로 비가 들어올 일도 거의 없다.
새 아산시 농기계보관창고는 흔한 창고는 이럴 것이라는 편견을 깨는 동시에, 사용자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한 디자인을 구현하여 맞은편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에게 친근한 건물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모여 탄생했다.


The new warehouse design reuses waste PVC pipes, which are often found on sites in the surrounding area, as a building material to enhance transparency, natural light, and ventilation in the building. The recycled PVC pipes also offered the potential to act as a unique design element: the exterior of the building, comprised of numerous recycled pipes, harmonizes with the industrial and agricultural context of the site, and the circumstances of its function and users.

More important than the visual appearance is the program and environment of the farming machinery building. As a storehouse, there was no need for usual air-conditioning facilities, but the ventilation was of utmost importance considering the smoke and dust coming from the farming machinery. It was also important to overturn any prejudices surrounding how warehouse buildings and facilities can and should appear.

Typical storehouses often have a steel structure with a sandwich panel covering the exterior. Here, the PVC pipes, of varying dimensions but all around 30 cm in length maximum, were filled in the walls. Despite being hollowed out by pipes, the walls now rarely allow rain to leak into the building. Any soot and other emissions escape naturally out of the building without the need to always turn on the ventilator, and condensation is also greatly reduced. Through the pipes it is possible to see the different views inside and out of the building.
The new farming machinery storehouse in Asan City is the result of a desire to become a friendly building for the children who attend the school opposite the site, by implementing the best design for the users’ health while also breaking the stereotype of common warehouse typology.


작품명: 아산시 농업기술센터 농기계보관창고 / 위치: 충청남도 아산시 염치읍 염성리 186-2외 3필지(186-1,190-3,190-4) / 건축가: 아뜰리에 마루 건축사사무소 / 설계담당: 구국현 / 시공사: 에스에이치건설 주식회사 / 건축주: 아산시장 / 용도지역: 계획관리지역, 농업진흥구역, 농림지역 / 용도: 창고(농기계보관창고) / 대지면적: 15,403m2 / 건축면적: 3,966.02m2 (창고: 840m2) / 연면적: 6,498.79m2 (창고: 840m2) / 건폐율: 25.75% / 용적률: 42.19% / 층 수: 지상1층 / 구조: 일반철골구조 / 사진: ©나르실리온 포토그래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