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봄
A ‘climate correcting machine’ forms a striking addition to MMCA’s Architecture and Heritage: Unearthing Future program

오브라 아키텍츠 | OBRA Architects

 

 

2019년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고 고종 황제가 서거한 지 100년이 되는 해다. 이에 국립현대미술관은 개관 5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수립으로 태동한 혁명 정신과, 고종이 꿈꿨던 근대 서울의 도시 개혁 정신을 기리고자, 서울관 앞마당에 야외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오늘날 도시가 직면한 이슈에 대한 고민과 해법을 담은 국내외 건축가들의 다채로운 상상이 서울 중심부에서 근대 문화유산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열린마당에는 오브라 아키텍츠가 설계한 ‘영원한 봄’ 파빌리온이 오는 4월까지 설치·전시된다. ‘영원한 봄’은 그 자체로 예술작품이자, 미술관을 찾은 모든 이들이 전시, 글쓰기 워크숍, 드로잉 수업, 바둑 경연, 토론회, 북클럽 세션에서 노래 교실, 메이크업 시연까지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열린 공공공간이다. 동시에, 오늘날 전 지구적 문제로 떠오르는 기후변화의 사회적 영향에 대한 화두도 던진다. 

Last year, the 50th anniversary of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coincided with several anniversaries: the centenary of the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established in Shanghai on April 11, 1919) and the 100th anniversary of Emperor Gojong’s death. To commemorate his spirit of innovative urban planning of modern Seoul, the MMCA’s program ‘Architecture and Heritage: Unearthing Future’ connects outdoor spaces in the city center. Commissioned architects are given a platform to reflect upon Seoul’s modern heritage and issues facing urban life today and in the future. 
The Perpetual Spring Pavilion, designed by Obra Architects in collaboration with Front Inc., ObraAbim and Gami Design Lab, occupies the museum forecourt from 21st September 2019 to 5th April 2020. It is an installation that artificially perpetuates, into the fall and winter, the spring weather that encourages human interaction and community organization: clear skies, pleasant temperatures and abundant flowering greenery. These conditions are seen as ‘propitious to progressive social change’.

 

 

Project: Perpetual Spring / Location: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Seoul / Design team: Obra Architects -Pablo Castro, Jennifer Lee, Jinkyung Cho, Lianyuan Ye, Margherita Tommasi, Danchu Cho, Yifan Deng, Alejandra Ahrend, Ruby Kang, Song Gan; Front Inc. – Michael Ra, Hwan Kim; Obra Abim – Hojoong Kim, Anna Na; Moohan Global – Sang Jun Kim; Mahadev Raman, Arup, Princeton University; Dongsimwon Landscape & Design Construction Co. – Gye Dong Ahn, Namjin Lee; Supermass Studio, Taewook Cha; Alan Woo; O-un / Exhibition: 2019.9~2020.4 / Photograph: OBRA Architects 

 

 

‘Climate correcting machine’ as architectural prototype for urban community gathering
Perpetual Spring is both concrete and abstract machine: it is a place where the real parameters of a weather gone awry can be tweaked, physically and symbolically. Faced with a future fixated on individualism, it represents a popular effort to create an alternative meta-technology, showcasing the functional aspects of urban community gathering by means of an artificially-controlled greenhouse. Combining form and destination with function, the pavilion is a platform for awareness and an invitation to action.
As if it were the head of some giant insect, the pavilion has 150 polycarbonate plastic semi-spherical “eyes”, 90 cm in diameter. These crystalline luminous eyes separate interior and exterior, allowing sunshine to illuminate and warm the interior.
The pavilion is fitted with a variable climate control system, including photovoltaic panels on the museum’s nearby roof, which power automatic exhaust fans, aluminum foil curtains and a phase-change radiant floor heating system to stabilize interior temperatures and preserve the permanent spring weather. A specially designed garden grows during the fall and winter months, while an audio-visual display informs visitors about climatic and environmental data on a global scale.

 

 

 

 

과도한 이산화탄소 배출과 대기 복사열의 불균형은 온실 효과를 초래했으며, 우리는 전지구적으로 치명적인 기후변화의 시대를 맞았다. 건축가는 도시가 처한 ‘생존’이라는 근본적인 문제를 공론화하고자 파빌리온 내부에 정원을 조성했다. 식물은 여름보다 겨울에 더 많은 이산화탄소를 대기 중에 배출하여 기후 환경에 영향을 미친다. 파빌리온 내부는 낮에는 15ºC, 밤에는 5ºC를 웃도는 봄철 기온으로 유지된다. 이른바 ‘기후 교정 기계’. 기상천외한 날씨에 영향을 주는 다양한 매개 변수를 물리적으로 조정하여 늘 같은 기후를 유지해 주는 인공 제어 온실이다. ‘영원한 봄’은 그 이름처럼,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세 계절 내내 온화한 ‘봄’이다. 맑은 하늘, 쾌적한 기온, 꽃과 녹음이 만발하는 봄에 사람들이 서로 만나 어우러지듯, 온기로 가득한 ‘영원한 봄’은 사람들을 불러 모아 도시 공동체를 활성화하는 플랫폼 역할을 한다. 

 

 

 

 

 

파빌리온 외벽에는 폴리카보네이트로 만든 직경 90cm 짜리 반구형 ‘눈’이 150개나 달렸다. 마치 거대한 곤충의 머리처럼 보이기도 한다. 파빌리온 내부에는 가변 기후 제어 시스템과 자동 배기 팬, 알루미늄 호일 커튼, 복사 바닥 난방 시스템 등을 설치하여 실내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한다. 바로 옆 박물관 건물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도 활용했다. 내부에는 전 세계의 기후 및 환경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는 시청각 디스플레이가 설치됐다.
‘영원한 봄’은 건축, 예술, 과학, 그리고 사회적 영향력의 총아로서, 도시의 환경과 미래를 둘러싼 문제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환기시킨다. 대중이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 무엇이든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듦으로써 도시 공동체는 더욱 풍요로워 진다. 

 

 

 

A demonstration project
This unique experimental installation – a combined work of architecture, art, technology, engineering and social impact – focuses public attention on issues surrounding the city, the environment and the future.
Creating a space of truly free public expression is already a radical way of questioning how the city is reproduced and expanded today. As such, the pavilion will serve as a free public space, gifted to the city of Seoul by the MMCA. The open-access venue will be used for theater, music, dance, discussion groups and book clubs, as well offering shelter in bad weather. Invited guests will give talks on the intersection between the global climate crisis, the future of authentic democratic rule and universal just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