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문정컬쳐밸리 썬큰광장

우리동인건축사사무소

 

 

송파구 문정동은 강서구 마곡동과 더불어 서울의 마지막 대규모 미개발지로 불리던 곳이다. 서울 동남부 시 경계에 위치한다는 입지적 장점이 있지만, 일대가 그린벨트로 지정돼 있던 탓에 전혀 개발되지 못했었다. 2000년대 중반 그린벨트가 해제되고 서울도시주택공사가 문정역 일대 약 55만m2를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하면서, 문정동은 수도권 동남부의 관문이자 송파권 최대의 업무지역으로 거듭나게 됐다. IT, BT 등 첨단 산업을 주축으로한 미래형 업무단지가 조성되었고, 서울동부지방법원과 검찰청, 구치소와 법무부 부속 시설 등이 모여있는 대규모 법조단지도 들어섰다. 2018년에는 문정지구의 랜드마크이자 지역 활성화의 촉매제가 될 문화 및 휴식 공간, ‘문정컬쳐밸리’가 완공됐다.

 

 

대지는 문정역 앞 광장에서부터 법원까지 동서방향으로 길이가 400m에 달한다. 동쪽의 지하철역 너머로는 폐철도를 재활용한 공원이 자리하며, 서쪽에는 탄천이 흐른다. 남쪽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유통단지가 조성돼있고, 북쪽은 도로를 사이에 두고 아파트 단지와 마주한다. 따라서 문정컬쳐밸리는 동서 방향의 녹지 축과 남북 방향의 도시 축을 반영하여 기존 도시의 맥락을 이어가고, 이를 통해 구도심의 활기를 새롭게 형성된 도시 조직에 자연스럽게 퍼뜨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

 

 

문정컬쳐밸리는 네 구역으로 나뉜다. 그중 문정지구의 동쪽 끝, 문정역 바로 앞에는 선큰형의 주광장이 조성됐다. 주광장의 역할은 지하철 역사 너머, 기존 도시 조직에서 시작된 흐름이 새 도시 조직으로 흘러들게 하는 것.
이를 위해 주광장 옆, 도로와 바닥 레벨이 같은 지상층에는 진입광장을 조성했다. 진입광장으로 들어선 뒤, 계단식 스탠드를 거쳐, 지하의 주광장에 다다르는 구조다. 원형극장을 연상케 하는 스탠드는 지하와 지상을 연결하는 수직 통로뿐 아니라, 광장에서 벌어지는 각종 이벤트를 즐길 수 있는 좌석의 역할도 한다.

 

 

주광장을 지나면 두 개의 선형 지하 광장이 연속해서 등장한다. 모든 광장에는 땅에서 저절로 융기된 듯한, 협곡을 닮은 구조물이 하나씩 놓여있다. 안내소, 전시관, 북카페 등 서로 다른 기능으로 쓰이는 폴리들이다. 대지와 일체화된 모습의 폴리들은 기존 도시의 흐름을 이어주는 광장의 역할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또한, 광장 곳곳에는 보행교, 엘리베이터, 계단, 램프 등 다양한 연결로가 일정 간격으로 설치하여, 지하에 조성된 광장과의 수직·수평적 동선의 단절을 최소화했다.
흔히 광장을 도시의 심장이라 부른다. 사람들은 모두에게 열린 공간인 광장에서 만나고, 다양한 경험을 축적하며, 그 경험들은 도시를 더욱 활기차게 만들기 때문이다. 문정컬쳐밸리는 입체적인 구조와 복합적인 기능을 제시하며 시민들의 다양한 움직임을 끌어낸다. 그 체험들이 이곳만의 장소성을 만들어내기를 기대한다.

 

 

작품명: 문정컬쳐밸리 광장 / 위치: 서울시 송파구 문정동 350번지 일원 / 설계: 우리동인건축 / 용도지역: 도시지역 / 주 용도: 광장 / 대지면적: 270,600㎡ / 건축면적: 1,010.88㎡ / 연면적: 3,916.43㎡ / 층 수: 지하1층, 지상 4층 / 구 조: 철근콘크리트구조 / 건축주: 서울주택도시공사 / 설계공모: 2013 / 완공: 2018 / 사진: 김재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