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Le Sixieme designs Maison 12 in Yangpyeong that balances practicality with aesthetics

르 씨지엠 | Le Sixieme

 

 

좋은 을 짓는다는 것은 실용과 미학 사이에서 균형을 잘 맞춰야 하는 일이다. 한 개인의 삶과 취향이 녹아드는 거주 공간이라는 점에서 그렇다. 지나치게 기능을 앞세우면 집은 개성을 잃은 단순한 공간이 되고, 독특한 형태와 구조만 내세우면 실제로 생활하기엔 불편한 공간이 되어버린다. ‘메종12’를 설계한 르 씨지엠은 실용과 미학 사이의 경계에서 접점을 찾는 일에 집중했다.

Building a good house requires a careful balance of practicality with aesthetics. This is because the house is a living space, where a person’s lifestyle and tastes melt into one. If the practical side is given too much consideration, the house would be just a flattened, vulgar, simple plane. Yet if the shape and aesthetics of the house are favored above all else, the building becomes an uncomfortable space in which to live.
Le Sixieme, who designed the Maison 12, focused on finding an interface at the boundary between practical value and notion.

 

 

부지는 경기도 양평. 동쪽으로 남한강을 마주하고 있으며, 서쪽엔 양자산이 있다. 무엇보다 큼직한 지붕이 돋보이는 집이다. M자 형태의 박공 지붕과 외쪽 지붕을 연결해 건물 위에 얹었다. 높고 깊은 지붕은 빛과 비, 바람 등 지역의 환경 조건을 고려해 구성됐다. 지붕 면에 비스듬하게 난 창문으로 쏟아지는 빛은 실내에 고르고 넓게 머무른다. 넓은 처마 밑 공간은 비를 맞지 않고도 자연을 즐기며 거닐 수 있는 산책로가 되기도 한다.

 

 

The site is located in Yangpyeong, Gyeonggi-do, facing the South Han River to the east and Mt Yangja to the west. A large roof flatters the house: the M-shaped gable roof and a single pitched roof were connected and placed upon the building. This large, steep roof was designed to take account of local environmental conditions such as sunlight, rain, and wind. The light, which enters the building through the windows on the sloped roof, is dispersed widely and evenly in the interior. Under the spacious eaves is a walkway, which allows inhabitants to enjoy nature without getting caught in the rain.

 

 

Designers Le Sixieme changed the eye level of the space, lengthening the moving line, drawing the serene, still, natural scenery into the house. Not only do the users view the changes in the surrounding nature with their eyes, but they are also able to sense it through sound and smell. The intention is that the landscape and new stimuli encountered both inside and outside the house will enrich the daily lives of its users. The house, and the nature surrounding it, have become the stage and background of someone’s daily life and a home for discovering everyday beauty.

 

 

건축가는 고요하고 아늑한 풍경을 집 안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공간의 눈높이를 바꾸거나 동선을 길게 연출했다. 자연의 변화를 눈으로 읽어낼 뿐만 아니라 소리와 냄새와 같은 오감을 활용해 느끼도록 한 것이다. 집 안팎에서 접하게 되는 새로운 풍경과 자극이 사용자의 일상을 풍부하게 만들어주길 바라는 의도다. 집과 이곳을 둘러싸고 있는 자연은 누군가의 일상 속 무대이자 배경이자, 일상적인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는 보금자리가 되었다.

 

 

작품명: MAISON 12 / 위치: 경기도 양평군 강상면 화양리 12-13 / 디자인: le sixieme – 구만재, 김선국, 박기범, 신동욱, 김재덕 / 시공: 춘건축 – 오춘환 / 용도: 개인주택 / 규모: 지상 1층 / 면적: 373.03m2 / 높이: 8.2m / 공법: 기초 – 철근콘크리트, 골조 – 경량목구조 / 지붕 마감: 리얼징크 / 외벽 마감: 시멘트 와이드벽돌 / 창호: 공간창호, 35mm 삼중유리 / 사진: 김재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