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설(井,銀雪)
Light Hollow; a house with floating floors and variable spatial permutations allows for flexible living in the old-town urban environment

정영한 아키텍츠 | YounghanChung Architects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멀지 않은 곳, 다닥다닥한 집들이 모인 민락동 구도심에 ‘정,은설(井,銀雪)’이 있다. 정씨 성을 가진 은설이라는 여자가 사는 집일까 상상했다면 오해다. 우물 정(井) 꼴의, 하얗고 은은하게 빛나는(銀雪) 집을 이야기하려 한다. 
건축가 정영한은 이 집에 사는 사람이 능동적으로 삶을 영위해 나갈 수 있는 공간을 제시하고자 했다. 대개 단독주택은 기능적 시퀀스만을 반복하는 공간으로 구성되게 마련이다. 하지만 은설은 거주자의 ‘사적 가치’, 즉 시간이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빛, 소리, 자연에 반응하며 만들어가는 내밀한 경험에 주목한다. 공간을 가르는 물리적 경계인 벽을 내부에 두지 않고, 거주자가 살면서 내키는대로 공간을 조율해갈 수 있도록 흐르는 영역으로 구현했다.

Designing urban housing begins with learning, and reinterpreting, what kind of spatial experiences and living conditions the residents desire and need.
In Light Hollow, this inquiry began by considering whether a sustainable livability could be achieved alongside the personal values of the clients, in an old town area. There was a need to modulate the living space with the passing of time, dismantling walls as physical boundaries, as “personal values” are constantly in a state of flux.

 

 

 

 

 

 

 

부유하는 바닥들
평면은 9분할의 우물 ‘정(井)’ 자 구조로 계획되었다. 건축가의 이전 작업인 ‘9×9 실험주택(2013)’과 비견해 볼 만하다. 9×9 주택이 아홉 개의 비균질적인 영역들이 평면상 중심공간을 향한 구성을 취했다면, ‘정,은설’은 9분할 평면이 ‘부유하는 바닥들’로 나뉘면서 수직으로 서로 다른 위계 조직을 갖는다. 이러한 공간을 구성하기 위해 철골 구조를 선택했고, 부재 단면은 모두 180×180mm로 최소화했다.
분할된 바닥은 벽 없는 방이 되거나 커다란 계단의 단이 된다. 기능적으로 정의된 영역과 정의되지 않은 가변 영역이 중첩되며 바닥은 부유하는 듯 흐르고 연결된다. 이렇게 하나로 연결된 영역들은 수직 수평으로 곳곳에 보이드 공간을 생성한다. 이 보이드 공간을 통해 거주자들은 입체적으로 시선을 교차하고, 대화할 수 있다.
거주자는 바깥으로의 경험도 만들어간다. 최소화된 입면 개구부를 통해 바깥 풍경을 내다보게 되는데, 다르게 바라본 풍경의 조각들이 경험처럼 쌓이면, 어느 순간 구도심 전체 경관은 모자이크처럼 하나의 그림으로 완성될 것이다. 

 

 

 

 

Floating Slabs
The floor plan of Light Hollow is divided into a square of nine parts resembling the Chinese character 井, which means a ‘water well’. Where the previous project ‘9×9 Experimental House (2013)’ featured a spatial composition derived from a floorplan in which nine heterogeneous realms were directed towards a central space. This spatial composition necessitated a steel structure: the divided floors each became wall-less rooms or large platforms serving as staircases with the result that the floor seems to flow and connect as if floating. Such areas coalesce into one, creating voids throughout the section and the floorplan. The gaze travels and traverses multi-dimensionally across these voids, as the design intends to continuously incite conversations with the gaze. The external landscape is represented as a mosaic through the elevation’s minimal outlets, and, at a certain moment, a scenic landscape of the old city center emerges.

 

 

 

 

빛 우물
은설의 대지는 몇 가지 태생적 한계를 지녔다. 약 150m2 규모의 경사진 대지는, 북측으로 폭 6m의 전면도로를 사이에 두고 다세대 주택과 마주하고 있었을 뿐더러, 나머지 세 면도 주변 건물로 둘러싸여 사방으로 프라이버시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건축가는 건물 입면의 개구부를 최소화함과 동시에, 루버로 된 가벽을 둘러 번잡한 주변 상황에 대응하고자 했다. 폐쇄적인 입면이 이렇듯 다양한 위계로 구성된 내부 공간을 감추고 있으나, 내부로 들어서면 되려 개방감이 증폭된다.
은설은 남서쪽으로 고창과 우물 정 형태의 천창을 내어 사계절의 변화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하늘을 품어 안았다. 다양한 창으로 유입한 ‘빛’은 깊이가 다른 단면들로 만들어진 공동(hollow)에 고여 ‘우물’이 되었다. 이 ‘빛 우물’의 바닥에 떨어지는 궤적을 따르다보면, 어느새 은설만이 가진 고요함에 귀 기울이게 된다.

 

 

 

 

 

 

 

Light Hollow
Several limitations of the approximately 152m2 sloping site included privacy, as a multiple housing residence faced the site to the north, with only a 6m frontal road between them. Similarly, all three other sides were surrounded by buildings, posing further challenges. A freestanding wall was installed with louvers, with a minimal outlet on the façade as a response to this context. The slightly conservative façade obscures the multi-dimensional organization within; an effect of expansion is reinforced by elevated windows that open to the south and the west, and a skylight – these permit the house to retain a sky marked by the passing of the four seasons. The streams of light which infiltrate the project composes a light hollow, settling in a recess composed of cross sections of varying depths.

 

 

두 채의 실험 주택
앞서 언급한 ‘9×9 실험주택’은 가구가 행위의 영역을 규정하는 것이 아닌, 사용자 스스로가 영역을 정의하고 공간 내·외부의 경계를 허물며 원초적 거주의 경험을 찾아가는 개념이었다. 반면 정,은설은 거주에 필요한 보편적 기능 영역들은 유지하고, 살면서 시간의 흐름에 따라 거주자 스스로가 정의하여 사용할 가변의 영역들이 더해지며 서로 중첩되어 하나의 시퀀스로 연결된다. 거주자들은 외부 환경의 변화에도 집중할 수 있고, 사적 영역을 능동적으로 조율하는 경험을 통해 자신만의 거주성을 찾게 된다.
‘정,은설’은 건축가의 공간실험에 대한 건축주의 이해와 공감이 있었기에 가능한 프로젝트였다. 설계부터 시공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려는 건축가의 PMProject Manager 제안을 건축주가 받아들였고, 현장 설계와 시공을 병행한 끝에 3년만에 완성됐다. 구도심의 환경 특성은 유지하면서, 공간의 가변화 가능성에 대해 건축주와 함께 관찰하고 기록했다. 그래서 정,은설은 지어졌지만 완결되었다 볼 순 없다. 거주자의 삶을 통한 공간 개입의 여지를 둠으로써 차츰 완성되어갈 실험 프로젝트라 하겠다. 

 

 

 

 

 

Experimental House: Chapter Two
Light Hollow is an extension of the 9×9 Experimental House. This project maintains commonly defined areas in the residential projects and overlaps them with variable areas that can be defined by the user of the space, threading them together as a single sequence. It was possible to seek out a novel approach to life through the experience of actively modulating one’s personal space through the active gaze of residents. The realization of such a concept was only possible through a close relationship with the client: as the project developed it became a chance for the client and architect to observe and record the potential for the space to flexibly develop while staying true to its unique environment.

 

 

작품명: 정, 은설 / 위치: 부산광역시 수영구 무학로 72 / 설계: 정영한 아키텍츠 / 대표 건축가: 정영한 / 설계담당: 이정렬, 허영환 / 그래픽: 정동준, 김시환 / BI 디자인: 낭만공작소 – 최종열 / 용도: 단독주택 / 대지면적: 152m2 / 건축면적: 90.90m2 / 연면적: 284.72m2 / 규모: 지상 4층 / 주차: 2대 / 높이: 12.82m / 건폐율: 59.80% / 용적률: 187.32% / 구조: 철골조 / 외부마감: Thk1.6 성형알루미늄골판넬 / 내부마감: 석고보드2겹위친환경페인트 / 구조설계: 터구조 – 박병순 / 시공: 드웰링파트너즈+이계준 / 기계, 전기설계: 조은엔지니어링 / 조경: 보타닉 가든 – 김한나 / 건축주: 정슬기, 설윤형 / 설계기간: 2017.8~2018.12 / 시공기간: 2018.12~2019.12 / 사진: 윤준환
Project: Light hollow / Location: 72 Muhak-ro, Suyeong-gu, Busan, Korea / Architect: YounghanChung Architects – Younghan Chung / Project team: Lee Jungyeol, Heo Younghwan / Graphic: Jeong Dongjun, Kim Sihwan / BI Design: NM WORKS/ Choi, jongyol / Use: house / Site area: 152m2 / Bldg. Area: 90.9m2 / Gross floor area: 284.72m2 / Structure: steel structure / Exterior finishing: THK1.6 aluminum design pannel / Interior finishing: Gypsum board 2ply on dunn Edward paint fin. / Structural engineer: Teo structure – Park Byungsoon / Construction: Dwelling partners + Lee kyejun / Mechanical, electrical engineering: Joeun Engineering / Landscape: BOTANIC H – Kim hana / Client: Sulki Jung, Yun-hyoung Seol / Design: 2017.4~2018.12 / Construction: 2018.12~2019.12 / Photograph: Yoon Joonhw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