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KF(한국국제교류재단), 주한 라트비아대사관
‘라트비아, 융합의 건축’ 전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한 라트비아의 문화와 역사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전시 ‘라트비아, 융합의 건축’이 5월 8일부터 6월 12일까지 KF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2016년 일본의 건축 잡지 ‘a+u’에 실린 ‘라트비아: 건축 바로 보기’라는 기획의 연장선으로, 라트비아 건축 역사에 대해 다뤘던 것을 토대로 기획되었다.

라트비아 건축에는 발트해를 근거지로 하는 부족들의 전통과 외부 세계로부터 유입된 문화가 이질적으로 교차되고, 동시대 라트비아의 국가 정체성이 서로 더해지고 섞이면서 문화들이 독특한 조화를 이룬다.

전시에서는 라트비아, 특히 수도인 리가를 중심으로 라트비아의 건축 문화가 형성된 과정과 그 안에서 라트비아 고유의 건축적 특징을 강조한 역사 문화적 측면들을 다각적으로 소개한다.
약 50여 점의 사진, 아카이브 자료, 서적, 연대기 표로 구성된 전시는 ‘교차로’, ‘원형의 발전’, ‘상징의 전승’ 등 총 10개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라트비아 건축을 소개한다.

라트비아인의 삶을 지탱해 온 농경문화가 담긴 농장 건축물, 서구 유럽의 문화가 라트비아에 유입되기 시작한 12세기 후반에 지어진 목조·아르누보 양식의 건축물, 이후 8세기 간 지어진 수많은 건축물의 성격을 정의하는 10개의 키워드를 따라가다 보면 옛것의 향수를 지키고, 새롭게 유입된 것을 동화시키는 ‘융합’의 성격을 지닌 라트비아 특유의 건축 양식을 발견할 수 있다.

연계 행사로 5월 9일에는 라트비아 건축가이자 도시건축디자인 박사인 일제 파크로네Ilze Paklone의 특별 강연도 준비되어 있다. 강연에서는 지난 25년 동안 라트비아와 수도인 리가에서 전개된 건축에 대한 통찰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문의
한국국제교류재단
www.kf.or.kr

전시 안내 상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