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가디언스
Hangang Guardians

주.이뎀건축사사무소 | IDMM Architects

 

 

동에서 서로 흐르는 물길 ‘한강’. 도심과 교외를 잇는 찻길 ‘올림픽대로’. 그 물길과 찻길 사이에 자리한 한강 둔치는 서울 시민들의 기억을 간직한 수많은 길을 품고 있다. 그래서 한강은 길들로 이루어진 사회 생태의 보고(寶庫)라 할 수 있다.
난지도와 한강이 만나는 둔치, 쓰레기매립장에서 공원으로 탈바꿈한 난지공원 한켠에 한강 일대에 서식하는 동식물을 관찰하고 전시하고 교육하는 공간인 ‘한강 가디언스 (난지한강공원한강야생탐사센터)’가 자리한다.

The Han River flows from east to west. Gangbyeon Expressway and Olympic Expressway along the Han River connect downtown with the suburbs. Han River ditch lies between the road and the waterway. And it has many routes that include time and memory of people living in Seoul. Thus the Han River can be called a repository of social ecology made up of roads. Hangang Guardians is located in Nanji Hangang Park.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he client of this project, required a building of 540m2 to be used for observation of the flora and fauna in the Han River and for civic participation programs such as education and exhibition.

 

 

지상 3층, 연면적 540m2, 규모 자체는 그리 크지 않지만, 평지나 다름없는 한강 일대에서 유일하게 우뚝 솟은 콘크리트 건물은 그 존재만으로도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모자의 챙’을 모티브로 한 간결한 외관, 그러나 결코 단순하지만은 않은 동선도 시민들의 발길을 붙잡는 매력 포인트다. 한강 가디언스 내에 조성된 다양한 플랫폼은 시민들에게 한강을 새로운 방식으로 즐길 기회를 선사하기 때문이다. 

 

 

 

Hangang Guardians is a three-dimensional platform that combines public lifestyles to play and enjoy in the Han River. Considering nearly flat topography of the Han River, Hangang Guardian is the only tall building there. The stand in the courtyard enables visitors to enjoy the view of the Han River at various heights and picnic on the stairs. The inner floor of the staircase is a multi-purpose space to lead people to the 3rd floor and rooftop garden and to accommodate various programs such as education and exhibition. The skipped roof garden enables people to relax and spend time silently overlooking the Han River. In this way, Hangang Guardian provides a place like a picnic mat laid out in a garden of Seoul.

 

 

중정의 대형 계단은 그 자체가 뷰포인트이자 쉼터이며, 여기서부터 시작된 각기 다른 높이에서 한강의 풍경을 만끽하는 색다른 경험은 내부 공간에서도 계속된다.
특히 메인 공간인 2층의 다목적실은 계단식으로 만들어, 교육과 전시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는 동시에, 방문객들의 발걸음을 자연스럽게 옥상정원으로 유도하고자 했다. 그렇게 도착한 옥상정원에서는 아무 말 없이 한강을 바라보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이처럼 한강 가디언스는 한강 둔치에 깔아 놓은 거대한 피크닉 매트와 같은 공간이다. 

 

 

 

Pilotis in the courtyard make a shaded place to avoid from strong sunshine in the Han River. I think the architectural structure should react to the biological demands of the human body which controls temperature and light like a shade of a cap. The corridor and the staircase with circular perforations play the role of concrete screen. They filter the altitude of the sun which changes over time and change the direction of the light.
On the platform of Hangang Guardian, everybody can secure a seat for oneself and also become a guardian of one’s time by oneself.

 

 

 

태양 빛이 눈부시게 내리 쬘 때면 사람들은 구멍 뚫린 콘크리트로 둘러싸인 복도와 계단으로 모여든다. 모자의 챙은 콘크리트 가림막으로 치환되고, 그 가림막은 시시각각 달라지는 태양의 고도에 따라 빛의 방향을 바꾸며, 햇빛으로부터 공간과 사람을 보호한다.

 

 

 

 

작품명: 한강 가디언스 / 위치: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강 난지공원 내 / 설계: 곽희수 – ㈜이뎀건축사사무소 / 구조설계: 한라이엔지 / 시공: (주)롯데건설 기계설계: 태영설비 / 전기설계: (주)삼안전기 / 용도: 근린생활시설 / 대지면적: 937,856m² / 건축면적: 564.40m² / 연면적: 543.66m² / 규모: 지상2층, 지하1층 / 높이: 12.49m / 구조: 철근콘크리트 구조 / 외부마감: 노출콘크리트 / 준공: 2009.9 / 사진: 박완순
Project: Hangang Guardians A / Location: Hangang Nanji-Park, Sangam-dong, Mapo-gu, Seoul, Korea / Architect: Heesoo Kwak – IDMM Architects / Structural engineer: Halla Eng. / Construction: Lotte E&C / Mechanical engineer: Taeyoung / Electric engineer: Saman / Programme: Commercial Facilities / Site area: 937,856m² / Building area: 564.40m² / Gross floor area: 543.66m² / Building scope: B1, 2F / Height: 12.49m / Structure: RC / Finishing: exposed concrete / Completion: Sep. 2009 / Photograph: Wansoon 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