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삼성 코엑스와 잠실을 연결하는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의 개발 계획이 본격 가시화되었다. 6월 10일, 서울시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에서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의 지정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

..

.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는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공동으로 추진 중인 사업이다. 삼성역과 봉은사 역 사이 630m 구간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C), 도시철도(위례신사), 지하철(2, 9호선), 그리고 시내 버스 와 택시 등 이 일대를 가로지르는 모든 교통의 환승을 원활하게 하는 복합환승센터를 건립한다.

철도통합역사 외에 52개 노선을 운영하고 있는 버스환승정류장, 주차장 등의 환승시설과 지상광장, 공공·상업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지상 광장에서 지하 4층까지 통으로 연결되어 자연채광을 들이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보행자의 편의를 고려한 동선 계획을 통해 평균 환승 거리(107m)와 환승 시간(1분 51초)을 서울역의 1/4 정도로 단축했다.
..

..
대광위는 그간 관계기관 협의, 한국교통연구원 등 전문기관 및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교통개선대책의 적정성을 검토하고 보완토록 하는 절차를 거쳐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안을 최종적으로 승인하게 되었다.

이번에 계발 계획이 승인되면서 서울시는 올해 안으로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을 고시하고, 기본설계, 기술제안입찰, 개발실시계획 승인 등 후속 단계에 돌입한다. 올해 12월, 공사에 들어가 2023년 개통을 목표로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영동대로‧삼성역 일대는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의 관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코엑스에서 잠실운동장으로 이어지는 일대에 조성 중인 국제교류복합지구는 국제 업무, 전시 컨벤션, 스포츠, 문화 엔터테인먼트가 한데 어우러지는 서울 국제 비즈니스 교류의 핵심 공간으로 키워내기 위한 사업이다.
..

..
한편, 서울시는 지난 5월 22일에 열린 제5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현대차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의 세부개발계획에 대해 수정·가결 결정을 내렸다. 마찬가지로 국제교류복합지구 내에 들어설 GBC는 환승센터와 연결되어 이 일대를 대규모에 걸쳐 통합한다. GBC 또한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올해 하반기 착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 광역 교통의 주축이 될 환승 공간, 광역복합환승센터는 교통 이용객만 하루 60만 명에 달하는 세계적인 규모의 대중교통 허브와 시민중심의 열린 공간으로 다시 태어나게 될 것이다. 글/이지민 기자

C3KOREA 연관기사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