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에이프로젠 바이오로직스 오송공장
Aprogen’s new Biologics Plant in Osong, embracing neighboring green and conveying natural light

O.C.A l Office of Contemporary Architecture

.

.
항체신약 및 바이오시밀러 전문기업인 에이프로젠이 청주 오송에 공장을 완공했다. 오송공장은 약 42,000m2 부지에 연면적 45,900m2, 지하1층 지상4층의 규모로, 146,000m2의 공장 및 지원시설, 그리고 직원 복지시설이 있는 캠퍼스로 조성됐다. 에이프로젠은 국내 3위권에 해당하는 규모인 2,500kg의 바이오시밀러 생산 능력을 갖춤으로써 글로벌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 

Aprogen, a company specializing in antibody drugs and biosimilar pharmaceuticals has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their Osong plant, securing 2,500kg of biosimilar production facilities. The Osong plant consists of a four-story building and basement, a 146,000m2 plant, supporting facilities, and a campus for employee welfare functions. Having built the domestic “Big 3” plant, Aprogen has now laid the foundation for full-scale entry into the global market.
.

.

.
공원으로 열린 공장
대지는 독특하게도 서쪽에 공원을 접하고 있다. 건축주는 공원에 접한 주변 환경을 잘 활용하여 인간 중심적인 공장을 만들고자 했다.
바이오 공장의 특성상 생산시설은 외기에 면한 창을 설치 할 수 없지만, 사무실 및 연구실 등의 지원시설과 식당 및 헬스장 등 직원복지시설은 최대한 서쪽으로 창과 테라스를 내어 공원의 풍경을 즐기도록 했다. 이렇듯 주변으로 열린 풍경은 낮에는 물론이거니와, 저녁에 내부 조명을 키면 보다 확연하게 드러난다.

빛을 끌어들이는 중정이 있는 공장
건물의 규모가 커지게 되면 불가피하게 외부 채광창으로부터 멀어지고 자연 채광이 불가능한 공간이 생기게 된다.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규정상 자연채광이 허용되지 않는 일부를 제외한 모든 공간에 자연채광이 가능하도록 곳곳에 중정을 설치했다. 공장 내 모든 동선이 이 중정을 중심으로 자연스럽게 흘러간다. 중정을 통해서 건물 깊숙이까지 빛의 향연이 이어진다.
.

.

.
미술관 같은 공장
기능에 따라 외장 재료를 달리 사용하였다. 공장 건물은 가장 저렴한 우레탄 패널로 마감하였고, 지원시설은 기능에 따라 노출콘크리트, 박판세라믹, 스텐레스 스틸로 각각 마감하였다. 단순한 형태에 차별화된 외장 재료를 사용하여, 주변 지역민들로부터 미술관을 짓는 줄 알았다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 미술관과 공장은 여러 모로 닮아 있다. 둘 다 동선의 건물이요 단순한 형태를 구현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증축을 고려한 공장
이 프로젝트는 단계적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현재 2단계 공사의 기본 설계를 계획하고 있다. 기존 공장과의 연계와 동선배치에 주력하고 있으며 공원을 향해 열린 개념을 이어 갈 계획이다.
.

.
A factory which opens to a park
The site is uniquely placed, facing the park to the west. The client wanted to create a human-centered factory, integrated with the surrounding environment.
Because of the nature of the bio-factory, production facilities cannot have outward-facing windows. However, employees working in all other parts of the site, such as offices and laboratories, restaurants and gymnasiums, are able to enjoy the scenery of the park through windows and terraces which extend to the western boundary as far as possible. The scenery of the surrounding park, which is open to the public, is visible during the day and lit by the buildings’ interior lighting in the evening.

A light-filled courtyard for the factory
Within the complex of the building, there is inevitably a space which is inaccessible to daylight: natural light is not allowed according to CGMP (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 regulations. Apart from this restriction, modest-sized courtyards are placed within the complex to make natural light available in all possible spaces. Services, such as copper wires, flow naturally around the inner courtyard, and through it, light percolates into the depths of the building.
.

.
A factory like a museum
The exterior materials were chosen according to different building functions. The factory building is finished with cost-effective urethane panels; the support facility is clad in exposed concrete, laminated ceramic, and stainless steel. Residents of the neighboring village commented that the building had more in common with a museum than a factory, because of the simple differentiation of the exterior materials and forms. Art museums and factories are similar in many ways: both rely on successful circulation, implemented using simple forms.

Expanding the plant
The project is scheduled to be phased in, with the second phase of construction currently in planning. The company’s focus is to link any new work with the existing factories and circulations, with the intention of continuing the concept of opening the site towards the park.

.
프로젝트명: 에이프로젠 바이오로직스 오송공장 / 위치: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만수리 480 / 설계: 건축사사무소 OCA / 시공사: (주)포스코건설 / 건축주: (주)에이프로젠바이오로직스오송공장 / 용도지역: 일반공업지역, 오성산업단지 / 주용도: 공장 / 대지면적: 42,318.30m2 / 건축면적: 13,203.96m2 / 연면적: 46,289.91m2 / 건폐율: 31.20 % / 용적률: 86.47 % / 층수: 지하1층,지상4층 / 구조: 철근 콘크리트조 / 최고 높이: 26.3 m / 설계담당: 전혜림 실장, 정인철, 박경은 / 사진: 남궁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