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 음악관
Adagio Valley; a new musical facility for the University of Seoul takes inspiration from forests on nearby Baebong Mountain.

우리동인건축사사무소 | Wooridongin Architecture

 

 

서울시립대 캠퍼스 끝자락, 배봉산으로 둘러싸인 고요한 곳에 음악관이 들어섰다. 캠퍼스 내에서도 자연경관이 가장 근사하다는 이곳은 배봉산의 경사가 시작되는 경계로, 학교 전경과 북한산이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음악관은 바로 뒷편에 맞닿은 숲의 훼손을 최소화 하고자, 기존 쓰레기 분리수거 처리장이 있던 곳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자리에 지어졌다. 
The project is located at the edge of the campus of the University of Seoul, Korea, at the foot of Baebong Mountain. The project is enclosed by small pond and an outdoor stage at the front, and Baebong Mountain at the back, making the location a great spot from which to overlook the whole campus of the university. Before construction began on the site, the location had been used as a recycling disposal plant. The project was initiated with the mindset of minimizing the damage to the mountain and to the green space of the city, so all planning was limited to within the boundary of the existing facility.

 

 

 

 

 

 

 

작품명: 서울시립대학교 음악관 / 위치: 서울 동대문 / 설계: 우리동인건축사사무소 / 구조: 철근콘크리트, 철골 / 규모: 지하 1층, 2층 / 대지면적: 270,600㎡ / 건축면적: 1,010.88㎡ / 면적: 3,916.43㎡ / 완공연도: 2012 / 사진: 김재경
Project: Adagio valley / Location: Dongdaemun, Seoul, Korea /Architect: Wooridongin Architects / Structure_RC+STEEL / Bldg scale: BF1, 2F / Site area: 270,600㎡ / Building area: 1,010.88㎡ / Total floor area: 3,916.43㎡ / Photographer: JaeKyung Kim

 

 

콘서트홀은 풍광과 전망이 가장 좋은 최상층에 있고, 아래쪽에는 강의실과 연습실, 교수연구실이 있다. 건물 아랫부분을 뚫어 뒷쪽의 배봉산이 앞쪽의 캠퍼스로 자연스럽게 흘러 이어지도록 했다. 로비의 아트리움에 사선으로 난 계단을 따라 1층과 2층을 지나 오르면 최상부 콘서트홀까지 이르게 된다. 방문자는 계단을 오르면서 배봉산과 북한산, 캠퍼스의 다양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열린 구조의 아트리움을 두어 연습실과 강의실을 분리, 소음을 차단한다. 

 

 

 

 

 

The concert hall is placed on the top floor, to enjoy the best scenic view as well as to meet its function as a performance hall, playing an important role within the department of music. Lecture and rehearsal rooms are placed in the lower volume of the building. An atrium sits at the center of the lowest volume, creating an empty space through which the view of Baebong Mountain is introduced into the space. The terraced atrium is the primary space leading towards the concert hall; this atrium space also acts as a buffer zone that separates the rehearsal spaces from the other functions of the project. The curved walls of the atrium help the visitors to access the different levels readily.

 

 

 

 

 

 

 

콘서트홀 전면과 양쪽 측면에 곧게 늘어선 기둥은 배봉산의 참나무 숲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근처 자연과 통일감을 가지면서 콘서트홀의 이미지를 보여준다.
공모 당시 외부재료는 거친 송판 문양 콘크리트였으나, 시공에 어려움이 있어 설계 과정에서 검은색 석재와 산화 스테인리스로 바뀌었다. 중앙의 열린 공간을 중심으로 양쪽에 각각 다른 재료가 사용되어 건물은 빛에 따라 시시각각 모습을 달리한다. 

 

 

 

The colonnade at the front of the building and around each side of the concert hall reflects the image of oak trees on the Baebong mountainside, so that the visitors can indirectly experience the forest inside. The material of the exterior was initially intended to be rough textured concrete, mimicking the patterns of pine boards, yet it was changed to black stone and oxidized stainless steel plates to achieve greater ease of constru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