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 금요일

'성북구'에 대한 검색결과

산세 지붕 아래 복도형 서가

오동숲속도서관 에디터 전효진 차장  글 김소원  편집 김예진  자료제공 운생동건축사사무소 오동숲속도서관은 아파트 단지가 형성된 도심에 있지만 주변 산세가 가파른 오동공원 숲속에 둘러싸였다. 건축가가 현장에 방문할 때마다 강한 바람이 불었다는, 마을버스를 타고 내리면 이미 높은 산자락이라는 성북구 하월동의 월곡산에 공공 도서관의 존재로 ...

서울시, 새로운 모아타운 5곳 선정

서울시는 지난 16일 2024년 제2차 모아타운 대상지 선정위원회에서, 수시 공모 신청한 8곳 중 5곳을 모아타운 대상지로 선정했다. 최종 대상지는 동작구 상도동, 중랑구 중화2동, 면목2동, 서초구 양재2동 2곳이다. 그 외 성북구 보문동6가는 주민갈등을 사유로 미선정되었으며, 성북구 하월곡동은 초역세권임을 고려해 적절한 타사업 ...

아파트 속 과학

글 김소원 기자  기사입력 2023-07-21  김홍재 지음 / 413쪽 / 20,000 원 / 어바웃어북 발행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주거 공간은 단연 '아파트'다. 전국 주택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율이 무려 63%나 된다는 수치만 봐도 그런데, 최근에는 너도나도 영혼을 끌어모아서라도 소유하고 싶은 재산가치 1순위의 ...

공릉동 옛 북부법조단지 전략거점개발 기본구상

글 김소원 기자  기사입력 2023-05-23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옛 북부법조단지가 전략거점개발을 통해 어린이, 청소년에게 특화된 가족 중심의 열린 공간이자 청년 창업과 연계한 성장 거점으로 변신한다. 기존의 북부법조단지는 2010년 북부 지검 및 북부 지법이 도봉구 신청사로 이전하면서 서울시가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공사)로부터 취득하기로 결정한 ...

2022 서울건축문화제, Lifestyle: Ways of Living

글 변은진 인턴기자   기술의 발달로 사람들의 일상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들고 있다. 팬데믹을 기점으로 생활방식의 변화는 가속화되었고 재택근무, 원격수업, 집콕 전시 등 ‘비대면’이 깊숙이 자리하기 시작했다. 우리의 일상을 함께하는 ‘건축’은 어떠한 변화를 맞이하고 있을까?이전과는 달라진 현재와 미래 모습에 궁금증을 가지는 우리에게 ...

‘감각의 시어’ 전

성북구립미술관‘감각의 시어’ 전 건축과 조각의 본질은 물성과 공간, 신체와 관련한 예술이라는 점에서 유사하다. 건축과 조각의 만남이 낯설지만 친숙하게 여겨지는 것은 목적과 과정에 차이가 있음에도 재료를 빚어 물질의 존재감을 만들어낸다는 같은 출발점을 가져서가 아닐까.건축가 김준성과 조각가 최인수의 사유 여정을 오롯이 보여주는 ...

협소 공간의 선택, 1공(간)2역의 가변성

라파엘센터Raphael Center 경영위치건축사사무소 | KYWC Architects 벽돌로 정돈된 입면 위로 사각형의 창틀이 질서정연하게 자리 잡고 있다. 세상을 더 잘 보려고 눈앞에 망원경을 둔 것도 같고, 세상을 향해 뭔가 할 말이 많아 보이는 입을 모아 놓은 것 같기도 하다. 새롭고 다소 ...

유휴지의 긍정적 변신, 분절된 광장

종암 스퀘어A Segmented Square 심플렉스 건축사사무소 | Simplex Architecture 고가도로 하부를 따라 구조체가 남북방향으로 길게 펼쳐져 있다. 경쾌한 구조미를 드러내는 철골조 위에 적삼목이 덧붙여진 형태다. 건물 외부 마감재로 사용된 적삼목 패널이 실내까지 들어와 주요 구조부를 감싸고 있고, 내부 벽체에 시공된 ...

‘시민 품으로 돌아온 고가하부’ 전시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고가하부Return of the lost space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은 다양한 도시 기반시설 중 '고가차도'에 주목하여, 도심 속 이용이 저조한 고가하부 공간을 지역 커뮤니티 거점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옥수고가'에서부터 시작된 지난 5년 간의 진행 과정을 정리하고 그 성과를 공유하는 전시 ...

Page 1 of 3 1 2 3

로그인

계정 만들기

비밀번호 찾기

Add New Playlist

Are you sure want to unlock this post?
Unlock left : 0
멤버십 구독을 취소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