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로마 시대에 처음 사용하기 시작해 오늘날까지 무려 2천 년의 역사를 이어온 콘크리트. 본격적으로 건축 산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은 19세기부터로 200년이 채 안 된다. 콘크리트는 르꼬르뷔지에의 ‘도미노 주택’으로 구조 체계의 혁명처럼 등장해, 브루탈리즘의 주인공으로서 미학적 가치를 주목받으며 발전을 거듭해 왔다.
전후 건축문화에서 콘크리트는 레이너 밴험Reyner Banham 이 ‘새로운 브루탈리즘New Brutalism’에서 서술했듯, 윤리적-미학적 접근 사이의 모호한 경계에 대한 논의의 중심에 있었다. 당시 건축가들은 철근 콘크리트의 구조적, 상징적 재료로서의 가능성을 탐구했고, 그 결과 ‘구조(기술)’와 ‘치장’ 용으로 쓰임이 나뉘었다.

정기구독자 페이지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