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한해 서울시 곳곳을 빛낸 건축물에 수여하는 2016 서울시 건축상의 수상작이 발표됐다. 대상인 ‘구산동 도서관 마을’을 비롯한 총 20 작품이다.
서울시 건축상은 건축물의 용도와 규모와는 관계없이 건축의 공공적 가치를 구현하여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기여한 건축물을 선정하여 건축가와 건축주를 시상하는 상이다. 지난 34년간 지속되며 명실공히 서울시 건축분야 최고 권위의 상으로 자리 잡은 만큼, 총 68 작품(신축 53 작품, 리모델링 15 작품)이 접수되어 열띤 경쟁을 벌였다. 올해는 대형건축물보다 마을, 골목과 어울리는 작은 건축물로 도시와 조화를 이룬 작품들이 주로 돋보였다.
임재용오씨에이 건축사사무소, 승효상이로재, 전 서울시 총괄건축가, 배형민서울시립대학교 교수, 김정임서로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정재헌경희대학교 교수 등 총 5인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진은 1차 서류심사를 통해 19작품을 선정하고, 이후 현장심사를 거쳐 10작품을 최종 후보에 올렸다. 지난, 9월 21일 대상 1작품, 최우수 4작품, 우수상 14작품, 시민공감특별상 5작품을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왼쪽 대상_구산동 도서관 마을_주. 디자인그룹오즈건축사사무소
오른쪽 최우수상_어쩌다 가게@망원_주. 건축사사무소 에스에이에이아이

정기구독자 페이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