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서울시 건축상 대상에 도천 라일락집

올 한해 서울이라는 도시를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 준 건물은 무엇이었을까. 2015 서울시 건축상 수상작이 발표됐다. 대상인 ‘도천 라일락집’을 비롯한 총 20 작품이다.
서울시는 매년, 건축의 공공적 가치를 구현하여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건축물을 장려하고, 이를 통한 서울의 건축 문화 발전을 도모하고자 서울시 건축상을 수여하고 있다. 지난 33년간 지속되며 명실공히 서울시 건축분야 최고 권위의 상으로 자리잡은 만큼, 작년보다 10여 개나 늘어난 총 61 작품(신축 51 작품, 리모델링 10 작품)이 접수되어 열띤 경쟁을 벌였다.
심사는 승효상서울시 총괄건축가, 박항섭가천대학교, 알레한드로 자에라 폴로Alejandro Zaera Polo, 한종률한국건축가협회장, 김영섭성균관대학교, 이소진아뜰리에 리옹, 홍 존서울대학교 이상 7인의 전문가가 맡았으며, 서류심사 및 현장심사를 거쳐 대상 1 작품, 최우수 4 작품, 우수상 15 작품, 건축명장 1 작품을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정기구독자 페이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