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Folie’라는 용어가 건축계에 등장한 지는 그리 오래지 않다. 심지어 ‘어리석은’ 이라는 그 어원에서 짐작할 수 있듯, 다소 부정적인 의미를 담고 있기까지 하다. 곧 사라질, 다른 무언가의 부속물에 지나지 않아 장식적인, 실용적이지 않은 설치물을 말한다.
1987년 프랑스 파리에 지어진 라빌레뜨 공원에는 35개의 빨간색 폴리들이 곳곳에 자리한다. 당시로써는 그야말로 혁신적인 시도였다. 설계를 맡은 베르나르 츄미는 공원 이용자들이 폴리를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도록 의도했고, 실제 30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렇게 사용되고 있다. 최근 구조 기술과 신소재의 개발로 수없이 다양한 폴리가 우리 주변에 나타나고 또 사라진다. 가설 건물을 뜻하는 ‘파빌리온’과도 비슷하지만, ‘폴리’는 기능과 용도에 구애받지 않으며 더 쉽고 빠르게 만들어진다. 건축물이라기보다는 설치물에 가까워 작가의 실험 정신이 구현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한국에서는 2011년 광주비엔날레가 ‘광주폴리’를 처음 선보인 이래 올해 세 번째 광주폴리를 계획하고 있다. 1차 폴리는 당시 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공동 총감독이었던 건축가 승효상과 중국인 예술가 아이웨이웨이가 제안해 세계적으로 유명한 건축가들이 10개의 폴리 디자인에 참여했다. 많은 사람이 오가고 머무는 광장이나 거리 곳곳에 설치돼, 누구나 만져보고 경험할 수 있는 폴리는 건축이 대중에게 즐겁게 다가갈 수 있는 매개체가 되고 있다.

정기구독자 페이지입니다.